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3 days ago

알바생 5명중 3명 키오스크 확대에 일자리 걱정

알바생 90%가 앞으로 키오스크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하는 가운데, 키오스크의 확대가 자신의 일자리에 영향을 미칠까 걱정하는 알바생이 5명 중 3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1383명을 대상으로 ‘무인 결제.운영시스템 키오스크 확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데 따른 것이다. 알바몬은 먼저 알바생들에게 앞으로 키오스크를 이용하는 매장이나 기업이 늘어날 거라고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질문 결과 ‘점점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90.2%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지금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의견은 8.4%, ‘일시적인 현상일 뿐 곧 줄어들 것’이란 응답은 1.4%에 불과했다. 만약 키오스크 이용이 확대된다면 아르바이트 등 일자리는 줄어들 것이란 의견이 우세했다. 알바몬 질문 결과 56.3%의 응답자가 ‘키오스크 이용이 늘면 일자리는 줄어들 것’이라 답했다. 키오스크 이용이 늘어도 ‘일자리는 계속 유지될 것’이란 낙관적인 응답은 36.7%, ‘오히려 일자리는 늘어날 것’이란 응답은 7.0%에 그쳤다. 실제로 키오스크가 확대되면 나의 일자리에 영향을 미칠까봐 걱정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매우 걱정된다(11.7%)’, ‘걱정되는 부분이 없지 않다(47.8%)’ 등 알바생 5명 중 3명이 걱정을 드러냈다. 연령별로는 지수는 이보다 약10%포인트가 높은 66.8점이었다. 이 같은 걱정은 성별, 연령과 관계 없이 모든 응답군에서 58% 이상의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특히 30대 알바생 그룹에서 63.7%로 가장 높았다. 알바생이 아닌 소비자로서 키오스크를 이용해 본 소감으로는 장점과 단점이 팽팽하게 맞섰다. 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키오스크 서비스를 직접 이용한 적이 있는 응답자는 80.9%에 달했다. 이들에게 키오스크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느낀 장단점(*복수응답)을 물은 결과 이용상의 불편 등 단점을 꼽는 응답률이 131.9%, 이용 편의 등 장점을 꼽는 응답률이 124.8%로 비슷했다. 응답률 순으로 살펴 보면 ‘알아서 고르고 결제해서 편했다’가 응답률 51.5%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제품 문의, 상담 등 필요한 정보를 물을 수 없어 불편했다’가 49.2%로 2위에 올랐다. 또 ‘불필요한 제품 권유, 판촉을 받지 않아도 돼서 편했다(30.2%)’, ‘앞줄 손님의 숙지도에 따라 대기열이 한없이 길어졌다(29.3%)’, ‘환불, 서비스, 정정 요청 등이 불편해 곤란했다(26.1%)’가 나란히 3~5위를 차지했다. 이밖에도 ‘불필요한 대화나 인사가 없어서 가뿐했다(23.6%)’, ‘주문부터 제품 수령, 반납의 모든 절차를 직접해야 해서 번거로웠다(19.1%)’, ‘직원을 통할 때보다 결제/이용 과정이 빨랐다(14.5%)’, ‘기계, 시스템으로만 해결하는 과정이 삭막하고 정이 안 갔다(80.2%)’, ‘환불, 서비스 정정 요청이 덜 거북했다(5.1%)’는 소감도 이어졌다. 한편 키오스크 도입 여부는 매장 이용도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설문 응답자들에게 가격, 서비스의 질, 상품군 등 다른 조건이 같다는 가정 하에 키오스크의 도입 여부만 다르다면 어떤 매장을 이용하겠느냐고 물은 결과 큰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질문 결과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가 ‘어느 쪽이든 상관 없이 이용한다(47.4%)’고 답했다. ‘이왕이면 직원이 있는 매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31.2%로 ‘키오스크 도입 매장을 이용한다(21.4%)’는 응답을 10%포인트 차로 앞섰다. 연령별로 살펴 보면 40대 이상(44.2%)이 ‘직원이 있는 매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20대에서 ‘키오스크 매장(23.0%)’ 이용 의사가 가장 높았다. 또 전체 응답군 중에는 ‘키오스크 확대가 내 일자리에 영향을 미칠까 매우 걱정된다’고 응답한 그룹에서 ‘직원 상주 매장’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48.8%로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