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1 days ago

김민정 감독 父, ‘안경언니’ 내보내려 했다니…국대 탈락, 내홍 때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우리나라에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안긴 경상북도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김은정·김영미·김경애·김선영·김초희)’이 내분을 봉합하고 반등에 나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팀 킴은 최근 대한체육회와 경북체육회 등에 호소문을 보내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했다. 팀 킴은 호소문에서 “김경두 경북컬링훈련센터장과 김민정 여자팀 감독, 장반석 총괄감독 때문에 오랜 시간 고통을 받아왔다”면서 “은퇴를 고려하는 선수가 있을 정도로 우리는 절박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김경두 센터장이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는 주장도 했다. 팀 킴은 “김경두 센터장이 김초희가 부상이라는 이유로 딸인 김 감독을 올림픽에 출전시키려고 했다. 주장인 김은정이 이의를 제기하자 선수들을 질책하며 ‘너희들이 잘나서 이런 연봉을 주는 게 아니다. 우리가 해준 만큼 너희가 못하면 병×”이라며 “결혼을 이유로 (김은정을) 팀에서 제외시키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했다니…국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