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2 days ago

文지지율 54% 4주째 내리막.. 경제 비관 급증

내년 국내 경기에 대한 비관 전망이 낙관 전망을 6개월 연속 앞섰다는 한국갤럽 조사 결과가 9일 발표됐다. 갤럽 측은 비관과 낙관 전망의 격차가 지난해 9월 조사 시작 이래 최대 라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54%로 4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경제 문제가 만성화되면서 지지율이 반등하지 못한 채 지속 하락하는 것으로 보인다. 갤럽에 따르면 지난 6~8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향후 1년 경기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나빠질 것 이란 응답이 53%로 나타났다. 반면 좋아질 것 은 16%였으며, 비슷할 것 은 27%였다. 나빠질 것 이라는 비관 전망은 지난달 조사보다 7%포인트 늘었고, 좋아질 것 이라는 낙관 전망은 4%포인트 줄었다. 비관과 낙관의 차이가 갤럽 측의 지난해 9월 조사 이래 최대 수치다. 갤럽은 최근 6개월 조사에서 모두 비관 전망이 낙관을 앞섰다 고 설명했다. 특히 50대(68%) 자영업자 직군(65%)에서 경제 비관 정도가 가장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반감과 내년도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향후 1년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16%가 좋아질 것 , 29%가 나빠질 것 , 52%가 비슷할 것 이라고 내다봤다. 실업자 전망은 56%가 증가할 것 이라고 봤으며 감소할 것 과 비슷할 것 은 각각 15%와 23%였다. 노사분쟁에 대해서는 증가할 것 의견이 51%였고, 감소할 것 은 12%였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이번 주 54%를 기록하며 4주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 55%에 비해 1%포인트 하락한 54%였으며 부정평가는 지난주 35%에서 1%포인트 상승한 36%였다. 주요 국정 분야 별로 북한과 관계개선(35%), 외교 잘함(10%), 대북 안보 정책(8%) 등이 긍정 평가됐다. 반면 경제 문제 해결 부족(47%), 친북 성향(19%), 최저임금 인상(3%) 등은 부정 평가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