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3 days ago

文지지율 54% 4주째 내리막.. 경제 비관 급증

내년 국내 경기에 대한 비관 전망이 낙관 전망을 6개월 연속 앞섰다는 한국갤럽 조사 결과가 9일 발표됐다. 갤럽 측은 비관과 낙관 전망의 격차가 지난해 9월 조사 시작 이래 최대 라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54%로 4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경제 문제가 만성화되면서 지지율이 반등하지 못한 채 지속 하락하는 것으로 보인다. 갤럽에 따르면 지난 6~8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향후 1년 경기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나빠질 것 이란 응답이 53%로 나타났다. 반면 좋아질 것 은 16%였으며, 비슷할 것 은 27%였다. 나빠질 것 이라는 비관 전망은 지난달 조사보다 7%포인트 늘었고, 좋아질 것 이라는 낙관 전망은 4%포인트 줄었다. 비관과 낙관의 차이는 갤럽 측의 지난해 9월 조사 이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