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3 days ago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팀 획기적 스텐트 개발

【광주=황태종 기자】전남대병원은 보건복지부 지정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센터장 정명호 순환기내과 교수)가 세계 최초로 염증 및 혈전을 방지하는 획기적인 스텐트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스텐트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에 게재됐으며, 미국 특허 등록에도 성공했다. 심장혈관 스텐트는 좁아진 관상동맥의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의 흐름을 원활하게하기 위해 혈관에 삽입하는 의료기기이다. 이번에 개발된 스텐트는 비폴리머 펨토초 가공약물 용출 심장혈관 스텐트 로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시킨 획기적인 것이며, 세계 의학계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의 스텐트는 혈관이 다시 막히는 현상을 억제하기 위해 약물을 코팅하는 과정에 고분자를 사용해 왔으며, 이로 인해 인체 내 고분자 분해 과정에서 일부 염증 및 혈전이 발생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정명호 교수팀은 고분자를 사용하지 않고, 재협착 및 혈전방지 효과를 지닌 펨토초 가공 스텐트를 개발함으로써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하게 됐다. 이같은 연구성과는 스텐트 전문기업과의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이뤄낸 것이며, 지난 7일 미국 특허까지 등록해 국내는 물론 국제적 사업화의 토대도 마련했다. 특히 현재 국내서 사용하고 있는 모든 스텐트를 수입하고 있는 만큼 이번 스텐트가 상용화 되면 국내 심장질환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대병원이 지난 2013년 보건복지부 지원사업을 통해 자체적으로 개발했던 금속스텐트(상품명 : 타이거스텐트)의 연구기반도 새 스텐트 개발에 큰 몫을 차지했다는 평가다. 한편 정명호 교수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심장중재술을 시행하며 중국 일본 미국 등 세계적으로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는 국내 심장학 명의이다. 지난 1996년부터 세계에서 가장 많은 3100례 이상의 돼지심장실험을 통해 국내외 학회지에 1500편의 논문을 게재했으며, 76권의 저서와 66건의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정명호 교수는 국립심혈관센터의 지역 유치를 위해서도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전남대병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