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6 days ago

‘팀킴’ 윗선 갑질 폭로 반박한 장반석 “뭘 위해 이러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컬링 은메달을 딴 ‘팀킴’이 윗선의 폭언과 전횡을 폭로했다. 그러자 하루도 채 되지 않아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이 이를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도대체 어떤 목적으로 무엇을 위해 이러는 지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장반석 감독은 9일 기자들에게 메일로 ‘사실확인서’를 보내 팀킴의 주장을 반박했다. 여기에는 앞서 선수들이 제기한 의혹을 해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팀킴의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는 소속팀 지도자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감독에게 폭언, 인격모독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며 최근 대한체육회에 A4용지 13장 분량의 호소문을 보냈다. 이어 8일 SBS ‘8뉴스’와의 인터뷰를 그동안 감춰졌던 뒷 이야기를 토로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김 감독은 올림픽 직전 부상으로 재활 중이던 김초희에게 “네가 뭘 한 게 있느냐”며 자신이 선수로 뛰려 했다. 팀킴은 김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는 날이 더 많았으며, 감독의 개인적인 일에 선수들이 동원됐다고도 했다.



이어 김은정에게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 최종 성화봉송 주자 제안이 오자 지도자들이 이를 일방적으로 취소하려 했다는 주장, 김은정의 결혼과 임신 계획을 이유로 훈련에서 제외했다는 주장도 등장했다.

김 감독의 아버지이자 ‘컬링계의 대부’로 불리는 김 회장이 선수들을 향해 “개 뭐같은 X”라는 폭언을 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금전적 의혹도 제기됐다. 팀킴은 2015년 이후 각종 대회에서 받은 상금이 얼마고, 어떻게 사용되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김 전 회장의 대인 계좌를 통해 모든 돈이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장 감독은 팀킴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하나하나 반박했다. 먼저 선수들이 ‘감독 자녀 어린이집 행사에 불려갔었다’고 한 데 대해 “큰아들의 어린이집 운동회에 김영미, 김선영, 장혜지 선수가 참석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전화를 걸어 개인적인 부탁으로 아들 운동회에 올 수 있느냐고 부탁했고 알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고 주장했다.



김은정에 대한 부당한 대우에 대해서는 “패럴림픽 성화봉송 주자 제안은 세계선수권대회 출국 전 마쳐야하는 광고 촬영이 있어 참가가 어렵다고 했던 것”이라며 “하지만 나중에 성화봉송이 아니라 성화 점화 주자라는 연락을 받아 참석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 “김은정이 결혼을 하고 임신을 하겠다고 해 지도자로서 새로운 스킵을 찾아 키워야 했다”며 “그렇게 훈련을 진행한 것이지 특정 선수를 팀에서 제외하기 위해 훈련을 시킨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금전적 의혹에 대해 “2015년 선수들 동의 하에 ‘김경두(경북체육회)’ 명의로 통장을 개설했다. 당시 팀 감독이었기 때문이지 개인 통장이 아니었다”며 “관리는 내가 했고 이 통장으로 상금과 대회 참가, 훈련 비용을 관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배분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상금을 참가비, 팀 장비 구입, 외국인 코치 코치비, 항공비, 선수 숙소 물품 구매 등에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장 감독은 “대회 상금의 경우 개인에게 배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가대표일 때 대한체육회, 아니었을 때 경북체육회의 지원을 받았고, 훈련을 목적으로 간 대회에서 성적을 거둬 받은 상금을 선수와 지도자가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해 선수들에게 모두 공지했다”고 설명했다.

또 “사인회나 행사에서 받은 돈은 모두 선수들에게 개인적으로 지급했다. 선수들이 받은 격려금과 후원금은 항상 단톡방에서 공개적으로 얘기했다”며 지난 7월 3일 선수와 감독이 사용 내역을 확인하고 서명한 내용도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