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10 days ago

서울시 첫 노후 경유차량 단속 결과 “초미세먼지 배출 37.3% 감소”


서울시는 지난 7일 첫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을 실시한 결과 평소 대비 공해차량 운행이 5398대 감소해 초미세먼지 배출량 37.3%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상반기 5회 실시됐던 비상저감조치 발령일과 비교해보면 저감장치가 부착된 차량을 제외한 공해차량이 평균 1만4460대 서울시내를 운행한 반면 이번 발령에는 9062대가 운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초미세먼지(PM-2.5)와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각각 490kg, 1만3366kg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도권 2.5t 이상 차량의 감소비율은 48.3%로 나타났다. 운행제한 유예대상인 2.5t 미만은 전체 감소 대수인 5398대의 54.8%인 2954대였다. 이는 평균 운행량(3749대) 대비 59.7% 감소한 수치다.

이번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으로 단속된 차량은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 기준으로 2517대였으나 당일 오후 2시 PM-2.5 농도가 ‘보통’ 수준으로 회복되면서 단속 중단됐다. 오전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과태료 부과대상은 약 1189대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황보연 기후환경본부장은 “비상저감조치 발령일에 한하여 해당 차량을 운행하지 않는 등 시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로 의미있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농도 미세먼지의 발생을 획기적으로 저감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초미세먼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