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8 days ago

한은 10월 외인자금 42.7억달러 순유출…1년1개월來 최대

아시아투데이 임초롱 기자 = 지난달 글로벌증시 급락으로 투자심리도 위축돼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 유출 규모가 1년여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주식자금 순유출 규모는 5년4개월 만에 가장 컸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0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순유출 규모는 42억7000만달러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9월 43억2000만달러 이후 최대다. 세부내역을 보면 주식자금에서만 40억3000만달러가 빠져나갔다. 주식자금 순유출 규모는 2013년 6월 46억3000만달러 이후 최대다. 한국은행은 정보기술(IT) 기업 실적 부진 등으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며 증시가 급락한 탓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지난달 코스피는 연저점을 잇따라 갈아치우며 2000선을 하회했다. 월말 기준으론 전월대비 13.4% 하락했다. 채권자금은 2억3000만달러 순유출됐다. 지난달 34억6000만달러 규모의 채권 만기가 돌아오면서다. 다만, 상당부분 재투자..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순유출…1년1개월來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