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1 days ago

‘한인 돌풍 주역’ 앤디 김 “美의회 들어가서 ‘북한과 평화’ 위해 힘쓸 것”

“‘북한과 평화’는 제가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는 일입니다. 의회에 들어가면 가장 많이 노력할 겁니다.” 미국 중간선거에서 뉴저지주 제3선거구 당선된 한인 2세 앤디 김(36·민주) 후보는 8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벌링턴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외교 정책의 최우선 문제가 북한과 평화”라며 이 같이 밝혔다. 시카고대를 졸업하고 로즈 장학생으로 옥스퍼드대에서 국제관계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그는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으로 활동한 외교안보 전문가다. 그는 3선에 도전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58) 후보와 맞붙어 개표 1%를 남기고 2600여 표차로 역전에 성공해 승리를 선언했다. 개표가 100% 마무리된 9일 오전 1시 3800여 표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한인 최초의 민주당 연방 하원의원이 된 그는 “외교안보 정책 전문가로서 외교 정책과 관련해 의회의 리더가 되길 원한다”고 의정 활동의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는 “한국, 아시아 등의 국가안보 문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