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6 days ago

체육회·문체부, 컬링 ‘팀 킴’ 부당대우 의혹 특정감사 예정



대한체육회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은메달을 딴 경북체육회 컬링팀 ‘팀 킴’ 관련 부당대우 의혹을 문화체육관광부와 합동으로 특정감사에 나선다.

체육회는 “지난 8일 여자 컬링 선수 부당대우 의혹과 관련하여 전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이 제출한 호소문을 접수하였으며,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합동으로 컬링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체육회는 “호소문에 제기된 내용을 토대로 선수 인권 보호, 훈련 관리 등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하고 회계 부정, 선수 포상금 착복 등 모든 부분에 대해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여 무관용 원칙에 의해 검찰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팀 킴’으로 불리던 경북체육회 컬링팀(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는 전날 체육회에 A4용지 13장 분량의 호소문을 보냈다.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컬링대표팀을 이끌었던 김민정, 장반석 감독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 것이 주된 내용이었다. 선수들은 상금을 배분받지 못했고, 지도자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자주 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팀 킴은 김은정이 평창올림픽 최종 성화봉송 주자로 선정됐지만 지도자들이 일방적으로 취소하려 했다고도 했다.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TV광고 촬영, 컬링 사용 등의 문제에 대해서도 지도자들이 일방적인 결정이 있었고, 감독 자녀의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로 동원됐다는 얘기도 꺼냈다.



이와 관련 장 감독은 기자들에게 이메일로 ‘사실확인서’를 보내 팀 킴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장 감독은 “2015년 선수들 동의 하에 김경두(경북체육회) 명의로 통장을 개설했다. 당시 팀의 감독이었기 때문이지 개인 통장이 아니었다”며 “관리는 내가 했으며 이 통장으로 상금과 대회 참가, 훈련 비용을 관리했다”고 밝혔다.

장 감독은 상금의 경우 팀에 관련된 부분에 대해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회 상금의 경우 개인에게 배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국가대표일 때 대한체육회, 아니었을 때 경북체육회의 지원을 받았고, 훈련을 목적으로 간 대회에서 성적을 거둬 받은 상금을 선수와 지도자가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해 선수들에게 모두 공지했다”고 전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체육회·문체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