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5 days ago

돌아온 에이스, 철벽수비, 정수빈…두산, KS 4차전 승리

조쉬 린드블럼(31)은 자타공인 올해 정규시즌 최고 투수다. 평균자책점 리그 1위를 기록하며 시즌 최고투수에게 주어지는 최동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대 속에 나선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는 위력을 떨치지 못했다. 6.1이닝 동안 2개의 홈런을 맞으며 5실점을 내줬다. 여기에 두산의 자랑이었던 수비까지 제 몫을 못했다. 정규시즌 최소실책(77개)의 팀답지 않은 모습이었다. 결국, 에이스와 수비의 동반부진 속에 3-7로 1차전을 내줬고 이는 시리즈 고전의 원인이 됐다.돌아온 에이스와 철벽수비가 두산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2018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4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말 두산 선발투수 린드블럼이 역투하고 있다.린드블럼의 에이스다운 피칭이 팀을 구했다. 당초 5차전 선발로 예상됐다 전날 내린 비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정수빈…두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