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mk - 9 days ago

[이야기가 있는 사진] 노란 보물섬 속의 직박구리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가지에 직박구리 한 마리가 앉아 있습니다. 한참 두고 먹고도 남을 만큼 가득히 열린 은행 열매를 보고 보물섬을 찾은 기분을 느끼고 있지 않을까요. [한주형 기자][ⓒ 매일경제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