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5 days ago

역전 투런포 정수빈 맞는 순간 장외인 줄…짧게 가서 놀라

두산 베어스 외야수 정수빈(28)은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장타를 포기했다.홈런은 다른 타자가 때려줄 거니, 자신은 빠른 발과 정확한 타격으로 동료에게 기회를 만들어주겠다는 생각에서다.그래서 방망이를 극단적으로 짧게 쥐고 나왔다. 배트 노브(손잡이 끝)부터 주먹 두 개는 위로 올려잡고 타석에 선다.이제 막 야구를 시작한 리틀리그 선수처럼 보였지만, 그는 전혀 개의치 않았다.그리고 그 배트로 정수빈은 두산을 벼랑 끝에서 구해냈다.정수빈은 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0-1로 끌려가던 8회초 1사 1루에서 타석에 섰다.앞선 타자 허경민이 번트 실패 끝에 내야 땅볼로 아웃돼 진루타를 만들지 못한 상황에서다. SK 두 번째 투수 앙헬 산체스와 마주한 정수빈은 볼 2개를 그대로 보낸 뒤 3구째를 파울로 걷어냈다.4구째 시속 153㎞ 강속구가 들어오자 그는 완벽한 타이밍에 배트를 뻗었다.배트 중심에 맞은 타구는 외야 우측으로 쭉쭉 뻗었다. 홈런을 직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