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1 days ago

강제징용 판결 거센 후폭풍… 외교갈등 넘어 한류 때리기

일본 지상파 방송 음악 프로그램 제작진 측이 세계적인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출연을 갑자기 취소하는 일이 벌어지면서 일본의 ‘한국 때리기’가 정치 외교 분야를 넘어 한류 등 문화 콘텐츠로까지 이어지는 분위기다. 9일 일본 정부가 지난달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로 한일 양국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고 있지만 문화 스포츠 교류는 이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일본 내 반한 감정의 후폭풍이 커져 가는 모양새다.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 제작진 측의 BTS 출연 보류 결정에는 일본 누리꾼들과 언론 보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 달 전쯤부터 “BTS가 원폭 사진이 담긴 티셔츠를 입었다”는 글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오기 시작했다. 지난달 말부터 일본의 일부 스포츠신문들이 이를 기사화하면서 “너무 비상식! BTS의 반일(反日) 행위가 한국에서 극찬을 받고 있다”는 등의 내용으로 일본 내 반한 감정을 자극했다. 기사가 나오기 시작한 시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