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1 days ago

떠나는 김동연 “섭섭한 것 없고, 정치 생각 안해”

취임 1년 5개월 만에 물러나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청와대에 섭섭한 건 없다. 정치를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장하성 전 대통령정책실장과 여러 차례 이견을 노출하는 등 청와대와 각을 세우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이 정계 진출을 위한 포석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해명한 것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의 인사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제 일자리 민생에 매진했다고 생각한다”며 “개인적으로 최선을 다했고 남은 기간 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게 공직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의 ‘러브 콜(영입 제의)’에 대해서는 “저한테 러브 콜 전화한 사람도 없다. 정치 생각해 본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같은 김 부총리의 태도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은 김 부총리가 언젠가는 정치에 발을 들일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김 부총리 경질에 대해 “국민에게 공무를 다한 관료 출신을 (경제정책 실패의)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것”이라며 은근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