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1 days ago

靑, 이낙연 총리 천거 이례적 언급… ‘경제까지 책임총리 영역’ 시그널

“두 분은 정무적 판단과 정책 조율을 성공적으로 해 온 만큼 일을 만들고 되게 하는 ‘원 팀’으로서 호흡을 맞춰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 윤영찬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 김수현 대통령정책실장의 인선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전임 ‘김동연-장하성’ 조합은 ‘원 팀’으로서의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는 얘기다. 문재인 대통령이 고심 끝에 ‘경제 투 톱’의 동시 교체를 택한 것도 집권 3년 차를 앞두고 더 이상의 파열음은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 존재감 더 커진 ‘이낙연 책임 총리’ 문 대통령의 국정 장악력 강화와 함께 이번 인사에서 두드러진 또 다른 특징은 이낙연 국무총리의 영향력 강화다. 윤 수석은 “홍 후보자는 정부 출범 이후 70여 차례 지속된 이 총리의 (대통령) 주례보고에 배석해 누구보다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인사에) 이 총리의 강력한 천거가 있었다”고 말했다. 장관 인선에 총리가 제청권을 행사했다고 청와대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