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1 month ago

합참 북 미신고 미사일 기지 13곳, 이미 감시 대상

북한이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 지역에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기지를 운용 중이라는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보고서와 관련, 합동참모본부(아래 합참)는 한미 공조 하에 감시하고 있는 지역 이라고 13일 밝혔다.

노재천 합참 공보실장(육군 대령)은 이날 오전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노 실장은 우리 군과 미군이 북한 지역에 주요 감시 대상이 몇 군데라고 확인해주는 것은 적절치 않다 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한미가)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 고 강조했다.

북한이 큰 속임수 쓰고 있다 ... 과도한 해석 이란 지적도

앞서 CSIS는 12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약 20곳의 미사일 운용 기지 중 최소 13곳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3월 29일 민간 위성업체가 촬영한 사진을 바탕으로 황주군 삭간몰 인근의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기지가 최근까지 운영 중에 있다고 추정했다.

lt;뉴욕타임즈 gt;는 CSIS의 보고서를 인용, 위성사진은 북한이 큰 속임수(great deception)를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며 북한은 주요 (미사일) 발사장의 해체를 제시했지만, 재래식 및 핵탄두 발사를 강화할 수 있는 10여 개 이상의 다른 기지에 대한 개선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고 보도했다.

하지만, CSIS의 보고서가 미신고 미사일 운용 기지 라고 표현한 삭간몰은 지난 2016년 3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곳으로, 한미 군 당국이 이미 파악하고 곳이다.

또 민간싱크 탱크인 CSIS 보고서의 출처가 상업용 위성인데 비해 한·미 정보 당국은 군사용 위성으로 훨씬 더 상세하게 감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CSIS의 보고서를 과도하게 해석하는 것에는 북미 관계 진전에 제동을 걸려는 의도가 숨어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