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집에 간다’ 메시지 보낸 男 대학생, 6일째 실종…택시 탑승 추정

남양주에서 거주 중인 대학생이 6일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대학생 A 씨(남·20)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8일 오전 0시께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불광사 근처에서 친구들과 놀다가 가족에게 집에 간다는 메시지를 보낸 후 연락이 끊겼다. A 씨의 가족은 이날 오후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당시 A 씨는 함께 놀던 친구들을 배웅한 후 남양주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0시 18분경 카카오 택시를 불렀으나 타지 못하고, 0시 50분경 다른 택시를 불러서 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 씨의 휴대전화 신호는 송파구 불광사 근처에서 마지막으로 잡혔다. 이후 현재까지 전화사용이나 카드 사용 흔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A 씨의 가족은 전단지를 배포해 A 씨의 행방을 좇고 있는 상황. 전단지에 따르면, A 씨는 172cm의 마른 체형이다. 실종 당시 그는 검은색 뿔테안경을 쓰고 흰색·검은색이 섞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실종…택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