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0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7 days ago

스마트공장 구축 中企 절반 도입 만족.. 추가 투자 의사 있어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도입에 만족하고 있었다. 기업 절반 이상은 향후 고도화를 위한 추가 투자 의사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672개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실효성 제고방안 마련을 위해 실시한 스마트공장 구축 실태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도입 중소기업의 70.2%가 스마트공장 구축결과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만족 이유로는 △생산성 향상(46.3%) △공정 간소화(31.3%) △근로환경 개선(26.5%) 순으로 응답했다. 설문에 응답한 672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총 구축비용은 평균 1.51억원이며, 기업부담 투자비용은 총 구축비용의 63.4%(평균 0.96억원)를 차지했다. 또한 매출액 200억원이 넘는 기업의 경우 총 투자비용의 67.9%를 투자해 매출액이 큰 기업일수록 구축비용과 기업부담금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기계부품조립, 소성가공 순으로 기업부담 투자비용이 높았으며, 기계부품조립의 경우 총 투자비용의 69.8%(1.37억원), 소성가공의 경우 59.4%(1.11억원)를 기업이 자체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별로는 기초 gt; 중간1 gt; 중간2로 단계가 높아질수록 총 구축비용 역시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으며, 향후 스마트공장 구축 계획이 있는 기업은 53.6%(360개)로 나타났다. 예상 투자규모는 2억5000만원, 계획 분야는 MES(36.6%), ERP(17.4%)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중소기업의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정부지원 규모 미흡(37.2%) △짧은 구축기간(11.2%) △전문인력 부족(5.7%) 등이었으며 이에 대한 추가적인 제도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중앙회 양찬회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장은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정책의 중소기업계 만족도 및 구축효과가 높은 만큼, 도입수준별 지원비용을 올릴 필요가 있다”면서 “스마트공장 도입수준을 고도화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부 조달 참여시 구축 기업에 대한 가점부여 등 정책 인센티브 확충, 업종별 전문 대기업의 상생형 모델 참여 확대, 공급기업 경쟁력 강화 등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스마트공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