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30 days ago

쌀 생산, 역대 5번째 낮은 387만t…쌀값 더 오르나

지난해 37년 만에 400만t 밑으로 떨어진 쌀 생산량이 올해 또 줄었다. 재배 면적 감소와 더불어 폭염 등 기후 영향이 더해진 탓에 통계 생산 이래 역대 5번째로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쌀 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현백률(현미를 쌀로 환산하는 비율) 92.9% 기준 386만8000t으로 전년(397만2000t) 대비 10만4000t(-2.6%) 감소했다. 10a(1000㎡)당 생산량은 524㎏으로 전년(527㎏)보다 0.4% 줄었다. 쌀 생산량은 지난해 37년 만에 400만t 아래로 떨어진 후 2년째 400만t을 넘지 못했다. 앞서 통계청은 올해 쌀 생산량을 실제 생산량보다 0.2% 높은 387만5000t으로 예상했었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지난달 7일께 쌀 생산이 많은 전남·경남 지역에 태풍(콩레이)이 지나면서 해당 지방에서 생산량이 줄어든 영향”이라며 “태풍이 지나간 시기가 예상량을 공표한 이후여서 예상치엔 반영되지 못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387만t…쌀값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