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박성광, ‘한중영화제’ 신인감독상…“이젠 영화인, 대단해” 축하 봇물

개그맨 박성광이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박성광은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된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자신이 연출한 영화 ‘슬프지 않아서 슬픈’으로 신인감독상을 수상했다. 박성광은 지난 2011년 처음으로 영화 연출에 도전했다. 그의 첫 연출작인 ‘욕’은 제3회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에서 상영됐다. 지난해에는 단편영화 ‘슬프지 않아서 슬픈’으로 제1회 미추홀 필름 페스티벌에서 연출상을 받으며 감독으로서의 재능을 인정받았다. 박성광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상 받았다. 신인감독상. 상 주셔서 감사하다”며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소식이 전해자 누리꾼들도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많은 이들은 박성광의 감독 활동을 몰랐다며 놀라워했다. mu***은 “동명이인의 다른 감독인 줄 알았다. 재능이 참 많은 사람 같다. 승승장구하길 바란다”라며 축하했고, tf***도 “영화감독 박성광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la**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한중영화제

 | 

신인감독상…“이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