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1 month ago

[사설] 민주노총의 불법 점거농성 엄단해야

요즘 민주노총의 투쟁 방식은 도가 넘었다. 시대가 준법, 대화와 합의를 요구하는데도 툭하면 구태의연한 대규모 거리시위나 점거농성을 되풀이하고 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 한국GM 창원비정규직지회 노조원들이 12일 오전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대회의실을 기습 점거해 이틀째 농성을 했다. 실직자 복직 등 요구사항들은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이거나 즉각 조치할 수 없는 것들이다. 한국GM 노조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을 지난주부터 점거농성 중이다. 민주노총 산하 노조의 고용부 지방청사 점거는 올 들어 벌써 네 번째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조의 서울청사 점거,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의 대구청사 점거, 한국잡월드 비정규직 노조원들의 경기청사 점거 등이다. 고용부가 얼마나 만만하게 보였으면 정부기관에 위력적인 불법행위를 자행할까.

어려운 경제 현실을 외면한 민주노총의 어깃장은 계속되고 있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법 개정 등에 반발했고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광주형 일자리 등에는 총파업으로 배수진을 친 상황이다. 각종 경제지표가 국내 경기의 하강을 나타내고 한국개발연구원(KDI), 무디스 등 국내외 기관들은 내년 경제가 더 어렵다고 전망했다. 정부와 정치권이 경제 살리기에 안간힘을 쓰는 마당에 민주노총은 되레 방해하고 있다. 경제가 어려워져 국민 다수가 고통 받아도 자신들의 밥그릇이 먼저라는 무책임과 몰염치의 극치다. 국민을 무시하고 협박하는 것과 같다.

민주노총은 대화보다 대결로 입장을 관철시키려는 오만함을 노골화하고 있다. 오죽하면 노동계 출신인 홍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너무 일방적이다. 말이 안 통한다”고 했겠는가. 민주노총은 ‘기득권 지키기 반칙’을 계속한다면 국민 심판을 자초할 뿐이다. 정부도 불법행위를 엄단해야 한다. 특정 세력에게 반칙이 특권이 되게 해선 안 된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민주노총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