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8 days ago

염경엽 SK 감독의 ‘연봉 7억원’, 얼마나 파격적인 대우인가

염경엽(50) SK 와이번스 단장이 감독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받은 대우는 그야말로 파격적이다. 계약기간 3년간 총액이 25억원(계약금 4억원·연봉 7억원)에 달하는데, 특히 7억원의 연봉은 역대 KBO리그 감독을 통틀어 최고액이라 그만큼 관심이 쏠린다. 기존 사령탑 가운데 최고 연봉자는 2018시즌 SK를 한국시리즈(KS) 우승으로 이끈 트레이 힐만 감독이었다. 2017시즌을 앞두고 2년 총액 160만달러(약 18억1000만원)에 계약한 힐만 감독의 연봉은 60만달러(계약금 40만달러)였다. 한화로 환산하면 6억8000만원으로 염 감독의 7억원에 미치지 못했다. 국내 감독 중에는 김태형(두산 베어스), 김기태(KIA 타이거즈), 류중일(LG 트윈스) 감독이 5억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받고 있으며, 2015시즌을 앞두고 한화 사령탑을 맡았던 김성근 전 감독과 2018시즌 초 NC 다이노스 사령탑에서 물러난 김경문 전 감독도 나란히 5억원을 받았다. 명장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5억원의 벽을 염 감독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