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9 days ago

[스토리 발리볼] 한국의 정으로 아가메즈를 품어 안은 우리카드

지난 5월 이탈리아 몬자에서 열린 2018년 V리그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남자부 7개구단 감독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선수는 아가메즈, 요스바니, 파다르였다. 드러난 기량으로만 보자면 아가메즈가 가장 눈에 띄었다. 하지만 몇몇 감독들은 실력을 인정하면서도 성격을 부담스러워 했다. 외국인선수에게 요구되는 착한 인성과 팀워크에서 의문부호가 따라다녔다. 1순위를 잡은 팀이 어쩔 수 없이 선택해서 독박을 쓸 수도 있다는 말이 나돌았지만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주저 없이 아가메즈를 선택했다. ● 신영철 감독의 뱀 꿈과 아가메즈 아내의 마음 사로잡기 타이스와 아가메즈를 놓고 저울질 했던 신영철 감독은 최종선택 전날 평소 안 꾸던 꿈을 꿨다. 검은 뱀이 자신에게 오는 꿈이었다. 그 뱀은 첫 번째 구슬을 암시했을 수도 있다. 시즌 준비과정. 다른 팀 감독들이 우리카드에 가장 궁금해 했던 것은 아가메즈와 팀 동료들과의 융화였다.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데 과연 그가 4년 전과 얼마나 달라졌을지 호기심어린 눈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아가메즈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