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문자로 잘린 전원책, 오늘 기자간담회…김병준 폭로 ‘관심’

자유한국당 조직강회특별위원회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14일 기자회견에 나선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후 2시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강특위 해촉과 관련된 자신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그는 지난 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인물을 넣어달라고 한 게 갈등의 시작”이라며 “제가 허용했으면 아무 일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폭로할 내용에 대해 폭로해야 하나 고민중”이라며 “모든 내막을 이야기하면 한도 끝도 없다”고 비대위·조강특위에 관한 폭로를 예고했다. 김 위원장은 조강특위 위원 추천을 놓고 전 변호사와 갈등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그는 지난 12일 “전 변호사와 상당히 가까운 분들이라고 생각해 2명의 명단을 드린 적이 있다. 그러나 저는 전혀 만난 적도 없고 전화해 본 적도 없는 모르는 사이”라고 강조했다. 또 “(전 변호사가) 추천한 분 중 당이 받을 수 없는 분이 있었다. (전 변호사가) ‘왜 못받느냐’고 해서 다툼이 있었다. (내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기자간담회…김병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