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1 month ago

엄마는 65살이 되는 게 겁난다

지난 10월 중순 충북 청주의 한 임대아파트. 1.5평(4.9㎡)도 안 되는 작은 방의 한쪽 벽에 김현숙(63)씨가 등을 기대 앉아 있었다. 김씨가 왼손 엄지와 검지로 좌식 책상의 위를 천천히 만지작거렸다. “푸쉬- 이이익” “푸쉬이- 익” 옆방에 누워 있는 아들 임사홍(35)씨의 호흡 소리가 약 3초 간격으로 주기적으로 들려오자 김씨가 안도했다. 김씨..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