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2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8 days ago

[현장스케치]급박했던 선동열 감독 사퇴. 울먹인 선동열, 당황한 KBO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사퇴했다. 선 감독은 1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사퇴의사를 밝혔다. 긴 발표문을 뒤로하고 총총히 사라졌다. 야구회관은 취재진으로 넘쳐났고, KBO(한국야구위원회) 고위관계자들은 망연자실 당황한 표정이었다. 선동열 감독은 사퇴의 변을 잠시 언급하다 울먹이며 끝까지 말을 잇지 못했다. 발표문으로 대신한다고 했다. 선 감독의 사퇴 발표문에는 가시돋친 말들이 많았다. 정운찬 KBO 총재의 국감 발언(전임감독제 반대, 대표팀 감독의 TV를 통한 전력분석은 불찰, 스타출신 아닌 성공한 감독 언급 등), 국감 증인으로서 받았던 질의 등에 대한 소회도 담았다. 사퇴는 하지만 할말은 하고 가겠다 는 선 감독의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이날 선 감독은 예고없이 KBO로 연락을 취해왔다. 사퇴 기자회견 30분전 정운찬 KBO 총재와 면담을 했다. 사퇴 의사를 밝히자 정 총재는 당황했다. 정 총재는 한국야구를 도와달라. 사퇴는 절대 안된다 고 만류했다. 나가는 문까지 막아섰고, 복도까지 따라 나왔다. 하지만 선 감독은 사퇴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선동열 감독은 이미 수일전부터 사퇴할 생각을 마음에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 시기를 조율중이었고, 한국시리즈 이후로 잡았다. KBO 관계자는 젼혀 예상못한 일이었다 고 말했다. KBO 사무국은 멘붕에 빠졌다. 몇몇 직원들은 일손을 놓은 채 망연자실한 모습이었다. 취재진의 요청으로 장윤호 사무총장이 급하게 관련 기자회견을 했지만 별다른 의견조차 내지 못했다. 장 사무총장은 너무 급작스런 일이라 향후 차기 대표팀 감독 선임 방식 등은 생각할 겨를도 없었다. 아직 선동열 감독의 사퇴 발표문도 보지 못했다 고 말했다. 장 사무총장은 지난번 국감 이후 선동열 감독을 만난 자리에서는 사퇴관련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 한국 야구계에 정말 국보같은 분이신데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 이라고 말했다. 야구회관=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현장스케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