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9 days ago

삼성 이학주, 지난해 음주운전 적발 시인 “깊이 반성 중”

삼성 라이온즈 이학주가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을 시인했다. 삼성 구단은 14일 “익명으로 언급된 2017년 5월 음주운전 적발 프로야구 선수는 2019년 신인인 해외파 이학주 선수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현역 프로야구 선수가 지난해 5월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구단은 제보를 접수하고 일본 오키나와에서 훈련 중인 해당 선수에게 확인 절차를 거쳤고 선수가 사실 관계를 시인했다고 전했다. 이학주는 소속팀이 없는 일반인 신분이던 2017년 5월말 음주운전 적발로 면허취소 및 벌금 처분을 받았고 이후 교육 이수 후 면허를 재취득했다. 이학주는 구단을 통해 “독립리그를 그만둔 뒤 한국에 와서 경력 단절에 대한 걱정을 하던 시절에 잘못을 저질렀다.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학주는 지난 9월 프로야구 신인 2차지명 1라운드에서 라이온즈에 지명됐다. (서울=뉴스1)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