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1 month ago

주한미군 납품 유류가 담합 혐의로 한국 3개사 2674억 벌금·배상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우리나라 업체 3개사가 주한미군에 납품하는 유류 가격을 담합한 혐의로 총 2억3600달러(2674억원)의 벌금과 배상액을 부과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법무부는 이날 SK에너지·GS칼텍스·한진 등 3개사가 장기간 진행해온 주한미군 유류납품 담합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총 8200만달러(929억원)의 벌금을 납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형사상 벌금과는 별도로 담합 모의와 관련된 민사상 독점금지 및 허위주장의 이유로 1억5400억 달러(1745억원)의 배상액을 미국 당국에 납부하기로 했다고 법무부는 덧붙였다. 법무부는 유류가 담합은 2005년 3월부터 2016년까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매컨 델러힘 반독점 법무차관은 기자들에게 “전략적으로 이 중요한 지역의 미군(주한미군)에 대해 10여 년간 유류 공급가격을 고정하거나 입찰을 조작했다”며 “반(反)경쟁적 합의의 결과로 미 국방부가 연료 공급사에 상당한 비용을 추..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2674억

 | 

벌금·배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