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0 days ago

경기도 빅데이터로 예비창업-소상공인 지원

[의정부=강근주 기자] 성남시의 2018년 5월 기준 커피-음료 업종별 점포당 평균 매출은 939만원으로 경기도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일반점포는 865만원이고, 프랜차이즈는 1854만원이다. 주 고객은 20대 여성이며, 시간대 별로 오후 1~2시에서 가장 매출이 높다. 여름에는 목요일 매출 비율이 가장 높고, 겨울에는 금요일 매출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상권 분석이나 적확하고 세밀한 정보는 빠르게 변화하는 21세기 창업환경에 필요충분조건이다. 이에 경기도는 지역 상권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매월 6억여건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도내 상권분석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경기도 상권영향분석 서비스’를 16일부터 정식 개시한다. 조태훈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15일 “향후 지속적으로 소상공인의 창업 및 자영업 운영에 필요한 추가적인 필요 데이터를 확보하고, 지표 및 서비스 기능 개선 고도화를 통해 신뢰도 높은 정보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상권영향분석 서비스는 그동안 정보가 부족해 창업과 경영에 어려움을 겪던 창업예정자와 영세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빅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일종의 ‘정보 분석 인프라’다. 이 서비스는 상가업소DB, 유동인구, 카드매출정보 등 도내 31개 시-군 골목상권 정보 관련, 14종의 공공데이터와 4종의 민간데이터를 제공해 준비된 창업과 고도화된 경영전략 수립을 가능케 한다고 경기도는 설명한다. 특히 이 서비스는 소상공인이 쉽고 편리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도 및 상권 평가지표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정보를 간단한 보고서 형태로 제공한다. 서비스를 통해 확인 가능한 상권 평가지표는 △상권 내 수요 대비 경쟁과 선택 업종의 성장성 생존율을 고려해 창업 시 위험 정도를 판단하는 ‘창업위험지수’ △업종의 전년 대비 당년 매출 증감률을 비교한 ‘성장성’ △점포수 변동의 민감도를 파악하기 위해 직전분기 대비 점포수 변화량을 산출한 ‘안정성’ △상권 내 점포당 평균 매출을 시군 평균 매출과 비교한 ‘시장성’ △상권 내 주 고객 규모와 비중을 고려한 ‘구매력’ △상권의 면적당 상가 밀집 정도를 경기도 전체 평균대비 상대적 지표로 나타낸 ‘밀집도’ 등이다. 경기도 상권영향분석 서비스는 도내 창업에 관심 있는 예비창업자, 소상공인 및 도민 누구나 무료로 홈페이지에 접속해 관심 상권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고 확인할 수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빅데이터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