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1 month ago

울산 동구 어촌계, 공금 임의사용 논란으로 계원들 간 불협화음

울산 동구의 한 어촌계가 공금 횡령의혹으로 시끄럽다.

15일 동구청과 방어진어촌계에 따르면 방어진어촌계원 220명중 49명은 14일 오모 어촌계장을 업무상 배임과 횡령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오씨가 2016년 12월 동구 앞바다 공유수면에 어촌계 자부담 6억원 국·시비 6억원 등 모두 12억원을 들여 어촌계 활어직판장을 건설할 당시 어촌계 총회를 거치지 않고 임의로 자부담을 집행했다고도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활어직판장 건립 당시 완공 후 땅과 건물을 해양수산부에 기부채납하고 어촌계가 7년간 무상 사용한 이후, 매년 8600만원가량을 동구청에 납부하는 조건으로 어촌계장 B씨가 사업을 추진했으나 이런 사실을 계원들에게 알리지 않아 손해를 끼쳤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어촌계가 지난 2013년11월 선박 좌초 기름유출 당시, 어장 손해를 입어 선박 보험회사로부터 받은 21억원 가량의 보상금 중 일부 지출내역을 오씨가 착복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오모 어촌계장은 “당시 입찰에 혼자 참여한 업체를 선정해도 되냐고 동구청에 문의를 해 자부담 50% 이상이면 수의계약이 가능해 문제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어장 피해 보상금은 21억8000만원중 방제비용 약 4억여원을 제외한 17억8000여만원을 보험회사 확인 하에 피해 당사자들에게 지급됐다”고 반박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