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 month ago

파주, 이제는 정원문화 포획

[파주=강근주 기자] 파주시가 정원도시로서 브랜드 가치를 높인다. 파주시가 제7회 경기정원문화 박람회 유치에 성공해 오는 2019년 10월 파주시 임진각 수풀누리에서 박람회를 개최한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15일 “지속가능한 정원을 만들고 가꾸려면 시민의 참여가 중요하니 많은 분의 관심과 격려를 부탁한다”며 “2019년 정원문화박람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최근 정원문화 박람회 개최지 선정위원회에서 평화의 상징성, 접근성, 시민화합 등을 종합 평가해 파주시 수풀누리를 최종 선정했다. 파주시는 도비 포함 12억원의 예산을 들여 파주시 수풀누리에 모델정원, 참여정원, 정원작품 전시장, 화초문화체험공간, 정원용품판매장, 각종 문화행사장 등 모두 9만272㎡ 규모 박람회장을 꾸밀 계획이다. 파주시는 박람회 개최 기간에 전국에서 50만명 이상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이번 박람회를 통해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2010년 시흥 옥구정원에서 처음으로 박람회를 개최한 리후 올해까지 총 6번의 박람회를 열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