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8 days ago

김관영 靑특활비 도 예외 없다..181억원 예산 과감 삭감해야

박근혜 청외대 등에서 목적외 사용으로 그동안 쌈짓돈 논란을 일으켜 왔던 특수활동비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내년도 특수활동비 예산안도 예외가 될 수 없다며 과감한 삭감을 예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청와대 새해 예산안에 특수활동비가 181억원 책정돼 있다 며 청와대는 기득권을 내려놓아야 한다 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득권을 그대로 가진 채 무슨 적폐청산인가. 바른미래당은 특수활동비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과감하게 삭감을 요구할 것 이라며 청와대는 기득권 청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 고 했다. 아울러 문재인정부가 적폐 정권이라고 부르는 박근혜정권의 비리 가운데 하나가 특수활동비였다 며 문재인정부의 특수활동비는 정의라고 보나 라고 반문했다. 앞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선 국정원이 조직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제공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전직 국정원장들이 줄줄이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영수증 처리 없이 사용할 수 있는 특수활동비가 목적외 사용 등으로 논란이 커지면서 문재인 정부에선 국회나 각 부처의 특수활동비 사용도 청사해야 할 대표적인 적폐로 정치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국민 혈세로 조성된 국가 예산의 투명성 강화가 무엇보다 강조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3일 국회 운영위의 내년도 청와대 예산안 심사에 출석해 청와대 특수활동비 삭감 문제로 야당과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임 실장은 당시 특활비에 대해 의원님, 삭감하지 말아 주십시오. 부처 충돌 때 조정하는 건 저희 업무여서 관련된 용역 (업무) 등은 저희가 더 필요한 것 같습니다 라며 청와대의 특활비는 예외로 해달라는 요청을 하기도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181억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