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26 days ago

홍대 누드모델 몰카범, 항소심 공판서 선처 호소

아시아투데이 우종운 기자 = 홍익대 누드 크로키 수업에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찍어 유포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여성 모델 안모씨(25) 측이 ”피고인이 우울증과 충동·분노조절 장애를 앓고 있는 점을 양형 사유로 고려해주길 바란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안씨 측은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부(이내주 부장판사) 심리로 15일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이같이 밝혔다. 변호인은 이어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고 사건 당시 그런 (불안정한) 상태에 있었다는 점을 고려해주시기를 바란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안씨 역시 ”지난날 올바른 판단 능력과 기준을 갖지 못해 중증의 우울증에 시달리며 정신과 약을 복용했다“며 ”감정 기복이 심하고 화와 분노를 조절하기 어려운 상태였다“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인 남성 모델 A씨는 지난 10월 안씨를 상대로 정신적 피해보상금 5000만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안씨는 전날 소장을 받았다며 ”합..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