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8 days ago

[현장스케치] SK와 우승 감독 힐만과의 이별, 슬프지 않았다

-한국에서의 마지막인데. ▶마지막 20경기를 남겨두고부터 카드를 만들었다. 나중에 떠올릴 수 있는 내용들을 적어봤다. 이런 기록을 쓰다보니 한국시리즈 6차전이 감독으로서 마지막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언젠가 다시 돌아올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며 떠나겠다. -미안하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나. ▶행사 전 선수들과 많은 얘기를 나눴다. 뜻깊은 메시지도 받았다. 미안한 생각보다 고맙다는 생각이 든다. -처음 이곳에 왔던 걸 기억하나. ▶정확히 기억한다. 김강민과 미팅을 했고, 전력분석팀과도 긴 미팅을 했다. -염경엽 감독에게 보내는 팁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나아가야 한다. 장점을 살려 나간다‘mㄴ 잘할 것이다. 염 단장과 첫 시즌은 순탄치 않기도 했다. 하지만 올시즌 관계를 점점 발전시킬 수 있었다. 얼마나 디테일한 스타일인지 잘 안다. -한국 야구에 대한 인상은? ▶한국에서는 선수들과 관계를 만드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선수들이 잘 다가와줬다. -한국 일본에 이어 미국에서도 감독으로 우승 꿈이 있나. ▶미래는 알 수 없다. 감독직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다. 코칭쪽으로는 기회가 있을 수도 있다. 무슨 일이든 다음 단계는 하늘이 정해줄 것이다. -SK에서 2년 생활을 스스로 점수로 매긴다면. ▶50점이다. 나는 좋은 선택도 하고, 안좋은 선택도 했다. 주변의 힘과 도움으로 우승을 만들 수 있었다. -미국 구직 상황은? 언제 한국에 또 올 것인가. ▶이번 달 말 안에는 어떤 일이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언제라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어떤 일을 하느냐에 따라 한국에 언제 올 수 있을지 생각해볼 수 잇다. -처음 SK에 왔을 때 했던 구상과, 지금 결과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고 생각했다. 에너지가 넘쳤고, 많은 노력들을 했다. 특히, 우리팀 공격력이 얼마나 강한지도 알았다. 하지만 우리팀 뿐 아니라 KBO리그 전체가 투수들의 수준은 높여야 한다. 우리팀 투수들은 많이 좋아졌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현장스케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