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6 days ago

[승장]오리온 추일승 감독 먼로 복귀날 연패끊어 의미 크다

대릴 먼로의 복귀 효과로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가 10연패를 끊었다. 오리온은 1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경기에서 91대68으로 대승을 거뒀다. 1쿼터부터 강력한 수비로 앞서가기 시작한 오리온은 2쿼터에 점수차를 13점으로 벌렸다. 부상에서 복귀한 먼로 효과가 적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경기를 아우르며 국내선수들까지 골고루 공수에서 활약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특히 최진수는 2쿼터 혼자 10득점을 책임졌다. 오리온은 먼로가 13득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최승욱도 13득점으로 도왔다. 최진수도 12득점 5어시스트로 활약하며 10연패 뒤 1승을 거뒀다. 경기 후 추일승 감독은 연패를 끊은 시점이 먼로의 복귀날이라 선수들에게도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그동안 심리적으로도 문제가 있었다 며 오늘은 뛰는 농구가 많이 나왔다. 근성농구가 많이 나와서 긍정적으로 본다 고 했다. 연패를 하다보니 공부를 더 하게됐다 고 말한 추 감독은 먼로의 몸상태가 70%였는데 본인 의지로 뛰었다. 끝까지 코트에서 뛰고 싶어했다 며 우리팀은 먼로의 패스로 시작되는 공격이 많은데 오늘은 그런 부분이 잘됐다. 기록에 안나오는 부분도 좋았다 고 했다. 잠실실내=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