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종합] 내뒤테 종영, 소지섭♥정인선 부부요원 해피엔딩…손호준 평범한 새삶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소지섭과 정인선은 부부 요원이 됐다. 15일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졌다. 앞서 김본은 요원으로 신분이 복구됐고 심우철(엄효섭)도 R3로 이송되면서 또다시 긴장감이 드리워졌다. 심우철의 의미심장한 웃음은 호송 진행자 역시 코너스톤의 조직원이었던 것. 심우철은 다른 내부 첩자의 도움으로 동굴 안에서 도주에 성공했다. 김본(소지섭)은 라도우(성주)와 함께 심우철을 쫓았지만, 사전에 준비한 치밀한 도주 프로토콜로 실패했다. 윤춘상(김병옥)은 심우철에게 중국을 거쳐 제3국으로 도주할 경로를 준비했다. 김본이 심우철이 숨은 안가를 찾으려던 사이, 윤춘상은 진용태(손호준)에 전화해 다시 스위스 금고건 진행을 이야기했다. 자신의 정체가 탄로난 줄 알았던 진용태는 윤춘상을 의심하면서도 오늘 아니면 못 잡을 수도 있다. 못 먹어도 고 하자 라며 김본을 돕기 위해 나섰다. 그는 날 미끼로 안가 위치 꼭 파악해. 브라더가 나 지켜 줄거자나 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윤춘상의 함정이었던 것. 진용태는 킬러의 저격으로 총에 맞아 쓰러졌다. 그 사이 과거 심우철의 펜에 위치추적 장치를 장착한 것이 실행됐다. 이에 인천항으로 가는 심우철, 윤춘상의 뒤를 잡았다. 치열한 총격 싸움 끝에 김본은 윤춘상, 심우철과 마주했다. 김본이 총을 겨누자 심우철을 윤춘상을 인질로 삼았다. 너희가 밝히고 싶은 코너스톤 한국지부장이 이 사람이다. 살려야지 라며 난 조직을 위해 움직였을 뿐이다 라고 외쳤다. 하지만 김본은 심우철이 총을 든 손을 저격했고, 두 사람은 결국 체포됐다. 권영실(서이숙)은 직접 호송차에 올라 두 사람을 R3로 후송했다. 진용태는 결국 사망했다. 고애린(정인선)은 김본과 함께 납골당을 찾아 이제 피곤하게 쫓기지 말고 편히 쉬어요 라고 인사했다. 김본은 다시 준준남매 시터로 돌아왔다. 아이들의 하교를 챙기고 같이 놀아주며 시간을 보냈다. 그 사이 고애린은 새 직장을 찾기 위해 면접을 갔다. 고애린이 찾은 회사의 사장은 권영실이었다. 고애린은 면접 잘 봤다 라며 김본을 향해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해외 업무를 가게 된 김본은 준준남매에게 아저씨 또 모험떠난다. 그 동안 엄마를 잘 지켜 달라 는 당부를 남겼다. KIS의 정예멤버가 된 김본은 미국 어학 연수를 핑계를 댔고, KIS는 마음을 담을 따뜻한 선물로 감동을 안겼다. 유지연(임세미)은 깨어나 라도우의 간호를 받으며 회복했고, 두 사람은 함께 여행을 떠나며 관계를 발전 시켰다. 한편 1년 후 폴란드에서는 케이(조태관)이 여전히 킬러로 활동 중이다 그가 저격을 하려던 순간 김본이 먼저 저격했고 케이는 죽었다. 특히 죽은 줄 알았던 진용태는 새 이름으로 카페 사장님이 되어 새 삶을 살고 있었다. 알고보니 1년 전 총을 맞았던 진용태는 무사히 회복했고, 김본에게 왕미남 이라는 새 이름으로 신분증을 받았다. 그는 평범한 인생 살거다 라는 그는 조금 심심하긴한데 다들 잘 살려나 라며 평범한 하루를 보냈다. 고애린은 권영실의 제안으로 비밀 지부로 쓸 킹스백을 운영하는 사장님이 됐다. 그러던 중 권영실은 고애린에게 긴급미션을 알렸다. 지하철 캐비넷 속 위치는 남산타워로 누군가를 기다리던 고애린에게 모히토가 놓여줬고 김본이 나타났다. 두 사람은 함께 권영실이 선물한 미션 가방을 열었고, 그 안에는 작전명 티파니에서 아침을 로 두 사람은 위장부부가 되어 뉴욕을 가라 는 지시와 함께 커플링이 있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소지섭♥정인선

 | 

해피엔딩…손호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