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SC리뷰] 짜릿한 희열 인생술집 유연석, 무대를 사랑하는 남자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무대를 사랑하는 남자 배우 유연석의 연기열정이 눈길을 끌었다. 15일 방송된 tvN NEW 인생술집 에서는 오만석, 김동완, 이규형, 유연석 편 2부가 방송됐다. 이날 유연석은 배우의 꿈을 키우고 무대를 사랑하는 연기 열정을 밝혔다. 유연석은 시청자들이 칭찬하는 눈빛장인 에 대해 눈빛 때문에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구동매 역에 캐스팅 됐다 고 밝혔다. 그는 일본 스케줄 갔오는 길 공항에서 감독, 작가와 만났다 라며 이후 이응복 PD와 비 오는 날 함께 맥주를 마신 적이 있다. 밖을 쳐다보고 있는데 PD님이 내게 너 참 눈빛이 좋다 고 하시더니 이후에 구동매 역을 제안하셨다 고 전했다. 선과 악 어디도 속하지 않는 유연석의 눈빛은 그의 연기 스펙트럼을 높였다. 그는 스물살에 처음 찍은 영화가 올드보이 였다 라며 유지태 아역에서의 강렬했던 인상을 언급했다. 이후 여러 작품에서 악역을 맡기도 했던 그는 tvN 응답하라 1994 에서 칠봉이 역으로 여심을 설레기도 했다. 유연석은 미스터 션샤인 촬영하며 연기가 불안했다. 나 혼자 연기력 논란이 있는건 아닐까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라며 쟁쟁한 선배 배우들과의 촬영이 녹록치 않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많은 호평 속에 상까지 받은 그는 촬영하면서 긴장감을 줬던 동료 배우들이 시너지를 주셨구나 너무 감사했다 고 이야기했다. 일만 시간의 법칙 을 언급한 유연석은 올드보이 로 데뷔 후 10년 정도의 무명시절을 거쳤다. 그는 선배들의 조언으로 좋아하는 일은 10년 정도 해봐라 고 했다 며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올 수 있었던 말을 전했다. 유연석은 초등학교 학예회에서 연극을 했는데 주연을 맡았다. 무대 위에서 박수를 받았던 경험이 짜릿했다. 공연의 일련의 과정들이 너무 좋아서 배우를 꿈꿨다 며 배우의 길을 걷게 된 계기를 이야기했다. 특히 무대에서 느끼는 희열이 너무 좋았다 는 그는 드라마, 영화가 아닌 무대 위에서 받는 에너지와 행복감을 밝혔다. 이에 오만석은 유연석을 처음 만났을 때가 기억난다 라며 핸드폰에 뮤지컬 음악 100여 곡과 거의 모든 곡을 외우고 있더라. 뮤지컬을 너무 하고 싶어했다 고 회상했고, 유연석은 벽을 뚫는 남자 후 헤드윅 을 하면서 만석이 형과 같은 공연을 했다. 비록 같은 역할을 해서 같이 무대에 서지는 못했지만 감회가 새로웠다 고 전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