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9 days ago

사우디 檢 “카슈끄지 치명적 약물 주입해 살해·토막”…용의자 사형 구형

사우디아라비아 검찰이 지난달 초 자국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명령을 내린 이는 카슈끄지를 사우디로 귀국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이스탄불로 급파한 협상팀의 팀장이라고 15일(현지시간)밝혔다. BBC 등에 따르면, 이날 사우디 검찰은 카슈끄지를 설득하려 이스탄불로 급파된 협상단이 카슈끄지를 설득하는 데 실패하자 치명적인 약물을 주입해 살해했으며 이후 총영사관 내에서 토막 냈다고 밝혔다. 카슈끄지의 귀국 설득에 실패할 경우, 살려 보내는 것이 불가능해 죽이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카슈끄지 살해의 최고 지휘 관리는 아흐메드 알 아시리 전 정보총국 부국장이며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이 사실에 대해 몰랐었다고 강조했다. 아델 알 주베이르 사우디 외무장관도 이날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빈 살만 왕세자는 카슈끄지 살해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협상팀이 카슈끄지를 살해한 뒤 터키 조력자에게 시신을 넘겼다“며 ”그의 몽타주를 완성했고 터키 정부에 이를 넘길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카슈끄지

 | 

살해·토막”…용의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