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6 days ago

[10대1 인터뷰]김연경 터키에서 도쿄까지 -1편

[이스탄불(터키)=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30, 에자스바쉬)은 여전히 도전을 하고 있다. 올 시즌 다시 세계 최고의 무대인 터키로 돌아갔다. 명문팀 에자스바쉬의 유니폼을 입었다. 사실 모든 것이 보장된 길을 걸어도 되는 상황이었다. 주전 보장, 안정된 환경 등 많은 선택지가 있었다. 그럼에도 그는 고된 길을 선택했다. 왜 그랬을까. 그에 대한 질문을 하기로 했다. 김연경을 잘 아는 이들의 입을 빌어서였다. 9명의 지인들 그리고 1명의 팬이 김연경에게 질문을 던졌다. 그 질문들을 가지고 터키 이스탄불로 날아갔다. 13일 밤 페네르바체와의 경기가 끝난 뒤 김연경을 만났다. 이날 김연경은 6년간 뛰었던 친정팀을 상대로 17점을 기록했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김형실 감독 언제 한국에 와서 은퇴할 생각이니? 첫 질문은 김형실 전 배구대표팀 감독이 던졌다. 한국 복귀 시점을 물었다. 김연경에게 김 감독은 아버지와 같은 분이다. 2012년 런던올림픽 4강을 함께 했다. 그 외에도 대표팀에서 오랜 시간 사제지간으로 만났다. 지금도 자주 연락하곤 한다. 인터뷰 전날에도 뜬금없이 연락이 왔단다. 맨날 이 말씀을 하세요. 해외에서 할만큼 했다고 생각을 하시는 것 같아요. 한국 여자배구가 붐이니까 돌아와서 더 붐을 이끌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생각해요. 일단 2020년까지는 컴백 계획이 없다. 현실적으로 에자스바쉬와의 계약이 2020년까지이다. 아직까지 더 큰 무대에서 뛸 수 있을 때까지 뛰고 가지 않을까 생각해요. 2020년 도툐올림픽을 마지막으로 보고 있어요. 그 때까지는 최고의 컨디션을 만들어보고 싶어요. 터키리그가 강하거든요. 퍼포먼스를 올릴 수 있는 좋은 환경이에요. 그 후에는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어했다. 늦어도 은퇴는 한국에서 할 수 있게끔 하겠습니다. ▶후배들의 질문 이재영-이소영-강소휘 김 감독에 이어 후배들이 질문을 던졌다. 각양각색이었다. 해외 진출의 좋은 점은 뭐에요(이재영) 김연경은 거침없이 대답했다. 사실 사람들이 한 곳에서 하다보면 편해지고 안이해질 때가 많잖아요. 그런 점인 거 같아요. 한국에 있다보면 언어부터 편하고 환경도 편하고요. 변하는 것들이 많이 없으니까요. 그런 점으로 안주할 수 있는 것이 있지 않을까 싶어요. 좀 더 많은 경험을 하고자 하는 생각에 그런 이야기를 많이 했어요. 한가지를 덧붙였다. 또 다른 배구를 봤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요. 한국 배구는 계속 하고 있지만, 유럽 배구나 남미 배구나 그런 배구는 다른 배구를 구사하고 있잖아요. 그런 것도 조금 보면서 아 이런 점도 있구나 하고 배울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엄청 배울 것이 많을 것 같아요. 그래서 후배들이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항상 이야기를 하고 있어요. 이소영의 궁금증은 롤모델이었다. 언니 롤모델은 누구에요? 저는 언니거든요 김연경은 처음에 얘가 진짜 이런 질문을 했어요? 라며 반문했다. 같이 있을 때는 이런 얘기 안하던데 라며 살짝 웃었다. 롤모델이 조금 많은 선수들이 있어요. 사실. 수비가 좋은 선수들은 수비를 닮으려고 노력을 했고요. 공격이 좋은 선수들은 공격을 닮으려고 했고요. 블로킹이 좋은 선수들은 블로킹을 닮으려고 했고요. 그래서 누군가 딱 한 명이 롤모델이 아니고요 잘하는 선수들을 보면서 그 사람들이 왜 잘하는지 생각을 하고 보면서 제 자신을 연습하고 조금 더 성장을 할려고 노력을 했던 거 같아요. 브라질의 남자배구 선수가 있는데 단테라고 있어요. 키가 저처럼 크고 리시브를 하면서 레프트 공격수를 하는데 그 선수를 너무 좋아해서요. 페네르바체 처음 왔을 때 같이 뛰었던 선수 소콜로바, 톰 로건과 뛰었어요. 소콜로바는 공격이 너무 좋았고요. 로건은 수비가 너무 좋았고요. 그런면 보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같이 뛰면서요. 그런 것들이 도움이 많이 됐어요. 강소휘는 발랄한 질문을 던졌다. 언니가 좋아하는 아이돌은 누구인가요? 갑자기? 라며 김연경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유가 있었다. 그런데 아이돌 가수를 잘 모르는데요. 한국 나이로 서른 하나라서요. 제가 아이돌 좋아했을 때는 2AM, 2PM이라서요. 최신이 그정도고요. HOT도 있고요. 이런 사람들이라서요. 요즘은 잘 모르겠어요. 그러다 한 팀을 생각해냈다. 방탄소년단이었다. 방탄소년단이 멋있더라고요. 인기가 워낙 많으니까요. 애들이 좋아하더라고요. 여기 터키 애들도요. 엄청 좋아하더라고요. 하나 질문을 던졌다. (그 중에 누구?) 잘 몰라요. (뷔?) UN 연설할 때 영어로 이야기하신 분. 그분 너무 멋있더라고요. 연설하는데요. 완전 멋있어요. UN연설자는 RM. 김연경은 RM을 포함해 방탄소년단이 멋있다고 연신 엄지를 치켜세웠다. 2편으로 이어집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