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0 days ago

소득 30%가 원리금 상환에 사용...가계소비 위축

향후 1~2년 이내에 부채 증가와 원금분할상환 비율 확대로 가계소득의 30%가 원리금상환에 사용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원리금상환 부담이 커지면서 가계소비와 저축도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주택대출 중 가구당 평균 연간 원금상환액이 2013년 150만원에서 2016년 528만원으로 251%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KB금융경영연구소의 가계 주거비용 현황 및 주요국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의 원금분할상환 확대 정책의 영향으로 국내 가계 전체의 연간 처분가능소득 증 연간 원리금상환액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 2011년 16.3%에서 2016년 24.0%로 5년간 47% 상승했다. 지속적인 부채 증가 및 원금분할상환 비율 추가 확대로 향후 1~2년 이내에 이 비율이 30%에 달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정부는 금융위기 전후로 가계부채가 급증하자 지난 2011년에 가계부채의 절반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을 주 타깃으로 원금분할상환 비중을 확대하는 정책을 제시했다. 감독당국이 사실상 대부분의 신규 대출을 분할상환방식으로 유도하면서 전체대출 중 분할상환 대출비중은 2011년 7.7%에서 2017년 49.8%로 높아졌다. 가계의 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부담이 증가하면서 가계 처분가능소득의 7% 내외가 일반 소비 및 저축에서 부채 상환으로 전환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2013년 주택구입비용은 처분가능소득의 13.0%였지만 2016년 주택구입비용은 처분가능소득의 18.5%로 3년간 5.5%포인트 증가했다. 원금상환액은 가구당 평균 연 150만원에서 528만원으로 251% 급증했다. 금리 하락으로 소득 대비 이자상환부담은 13년 대비 16년 기준 1.7%포인트 감소했으나, 원금상환부담은 동기간 7.2%포인트 상승했다. 보고서는 가계부채를 관리하기 위해 도입된 원금분할상환 확대 정책으로 처분가능소득 대비 주택 비용은 경제협력기구(OECD) 최하위권에서 중상위권으로 상승했으며, 가계 소비 및 저축이 크게 감소했다 면서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해 다소 빠듯하게 집을 마련한 중저소득층에서 처분가능소득 감소 효과가 좀 더 일반 소비지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높다 고 분석했다. 아울러 고소득층의 경우 고가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은 일종의 투자자산 마련을 위한 저축으로 분류될 수 있으며, 일반 소비지출보다 저축 감소에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