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9 days ago

[SC줌人] 공감 전문 백진희가 잘하는 것을 잘할 때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잘하는 것을 잘할 때 진가가 발휘된다. 백진희가 인간 사이다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백진희는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임서라 극본, 이은진 연출)에서 백진상 팀장(강지환)을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로 등장해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 를 그려내고 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만큼 방송 전부터 관심을 받아왔고, 특히 백진희가 연기하는 이루다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들의 공감대도 높아졌던 상황. 직장인 누구나 자신을 이루다 라고 생각한다 던 이은진 PD의 말처럼 백진희는 역대급 공감캐를 만나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시작은 홧병 이었다. 막말을 일삼는 상사 백진상의 막말에 분노 게이지가 쌓였고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며 고난을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다. 상사를 향해 죽으라 고 상상 속에서 소리치는 것도 현대인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을 포인트. 특히 상사를 갱생시키기 위해 애쓰는 이루다의 인간 사이다 활약은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높이고 있는 중이다. 특히 죽어도 좋아 는 타임루프라는 독특한 설정으로 시작해, 상사인 백진상과 이루다의 이야기로 펼쳐지는 공감 스토리가 더해지며 시청자들을 끌어당기는 중. 여기에 지난 방송에서는 백진상과 이루다, 강준호(공명)으로 이어지는 미친공조가 그려져 제2막을 여는 듯한 느낌을 선사하기도 했다. 타임루프를 이용해가며 이루다는 백진상에게 살벌한 저주를 퍼붓기도 하고, 강준호와 백진상은 공조하며 사내의 혼란을 잠재우는 등 공감과 웃음이 공존하는 드라마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백진희는 죽어도 좋아 에서 다시 특기를 되찾았다. 그동안 짠내 전문 배우, 생고생 전문 배우 등 각종 공감 타이틀을 거머쥐며 열일했던 그였지만 식샤를합시다3 로 주춤했던 것도 사실. 어색한 사투리와 먹방 연기 등으로 시청자들에게 좋은 평을 얻어내지는 못했지만, 선택의 실수를 만회하며 죽어도 좋아 에서 모든 것을 던지고 있는 그다. 힘들게 다시 만난 인생캐릭터다. 연기를 잘하는 것은 알았지만, 더 잘하고 있다 는 호평도 이어지고 있는 중. 특히 함께 연기하는 강지환과의 코믹 합 이 시청자들을 흡족하게 만든다는 평가다. 다만 아쉬운 것은 시청률. 저글러스 로 올해 KBS 방영 평일미니시리즈들 속에서도 돋보이는 시청률을 이끌어냈던 백진희지만, 죽어도 좋아 는 시청률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 웃기다 , 재미가 있다 는 반응은 이어졌지만, 시청률로 직결되지는 못하는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 포인트다. 4%로 시작, 현재 2%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죽어도 좋아 가 테리우스 와 흉부외과 의 빈자리를 채우며 또다시 믿보 백진희 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lunamoo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