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1 month ago

[만물상] 국어 불(火)수능

1993년 대입 수능시험제도가 도입된 이래 수험생들은 해마다 수능 난이도에 울고 웃었다. 너무 어려우면 불(火)수능 , 쉬우면 물(水)수능 으로 불렀다. 2001년 수능은 특히 국어와 수학이 어려웠다. 1교시 국어 시험이 끝나자마자 짐 싸들고 고사장을 뛰쳐나간 중도 포기자가 속출했다. 정부가 특기 하나만 있으면 대학 갈 수 있다 며 쉬운 수능을 약속한 이른바 이해찬 1세대 가 당시 고3이었다. 학부모, 수험생들이 들끓자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쉽게 출제한다는 정부 약속을 믿은 학부모, 학생들이 충격을 받아 매우 유감스럽다 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