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알쓸신잡3 부산이 품은 아픈 역사의 발자취, 최고 7.1%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tvN (이하 )의 세번째 국내 여행 부산 편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16일(금) 밤 9시 10분 방송된 9회가 가구 평균 5.5%, 최고 7.1%(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 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이번 시즌 최고치를 기록한 것. 이날 방송에서는 대한민국 제2 도시 부산으로 여행을 떠난 다섯 박사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옛 정취를 그대로 품고 있는 서부산을 방문한 잡학박사들은 6.25 한국전쟁 당시 임시수도의 기능을 했던 원도심에서 아픈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전쟁이 가져다준 비극과 상처를 되새겼다. 유시민 작가와 유희열은 피란시절 대통령 관저였던 현재의 임시수도기념관과 보수동 책방골목을, 김진애 박사와 김상욱 박사는 피란민의 터전이었던 감천문화마을 골목, 김영하 작가는 국제시장을 거닐며 고달팠던 그 시절의 애환을 떠올렸다. 각자의 여행을 마친 잡학 박사들은 고바우 영감 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한국의 슈바이처라 불리는 외과의사 장기려 박사,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 등 부산의 대표적인 인물들을 소개하며 지적 수다를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문학과 과학, 경제, 건축 등 다양한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 박사들이 지식의 향연을 펼치는 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알쓸신잡3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