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 month ago

현대오일뱅크 서산공장 수증기 유출…주민 악취·어지럼증 호소

현대오일뱅크 서산공장에서 일부 공정 중 수증기 등이 외부로 유출돼 주민들이 피해를 겪었다. 17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산석유화학단지 내 현대오일뱅크 공장에서 문제가 발생해 수증기 등이 외부로 유출됐다. 이날 사고로 공장에서 유출된 수증기가 해무와 함께 석유화학단지 인근 대로리 일대 마을로 번졌다. 일부 주민들은 심한 악취를 느끼고 어지럼증 등의 피해를 호소하며 방재기관 등에 원인 파악과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인근 기업들은 직원들에게 방독면 착용을 지시하기도 했다.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측은 원유에서 휘발유, 등유 등을 뽑아내고 남은 코크스를 냉각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제대로 냉각되지 않은 뜨거운 코크스가 공정에 내려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현대오일뱅크

 | 

유출…주민

 | 

악취·어지럼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