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30 days ago

절친 잃은듯한 상실감… 주변에 슬픔 표현해야 [반려동물, 요람에서 무덤까지]

두 해 전 반려견 루비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직후 황모(64여)씨는 심한 우울감에 시달렸다. 불을 끄고는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했고, 루비 생각에 눈물을 흘리다 간신히 잠들기 일쑤였다. 하루하루 무기력했고, 삶이 의미 없다는 생각도 자주 들었다. 반려동물을 잃은 상실감 때문에 나타나는 펫로스 증후군(Pet loss syndrome)이었다.한 연구에 따르면 반려동물의 죽음이 남성에게는 가까운 친구를 잃은 것과 동일한 정도의 스트레스, 여성에게는 결혼한 자녀와 연락이 끊긴 것과 동일한 정도의 스트레스를 준다. 이러한 펫로스 증후군은 보통 6개월에서 1년 정도, 평균적으로는 10개월 정도 지속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이형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대표는 오랜 기간 반려동물 문화가 발달한 외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아직 반려라는 개념의 펫 문화가 도입된 지가 얼마 되지 않았다며 본인보다 일찍 죽는 반려동물의 죽음을 반려인들 대부분이 경험하지 못하다 보니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