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30 days ago

한국노총도 정부 탄력근로제 반대 총력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이어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도 여·야·정의 탄력근로제 도입을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한국노총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2018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정부의 노동정책을 규탄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우리는 문재인 정부의 거꾸로 가는 노동정책을 바로 세우고 노동자 탄압에 여야가 따로 없는 국회를 향해 노동자들의 분노를 보여주고자 이 자리에 모였다”며 날을 세웠다.

한국노총은 탄력근로제를 넘어 정부·여당에도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김 위원장은 “정부·여당은 최저임금법을 개악했고 노조할 권리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에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한다”며 “나아가 4차 산업혁명을 핑계로 친기업 편향 정책들이 부활한다”고 정면 비판했다.

이어 “노동정책 후퇴와 소득주도성장이 껍데기로 전락하는 현실을 지켜볼 수 없다”며 “최저임금제 개악과 탄력 근로제 확대를 일방적으로 통과시키려 한다면 총력투쟁 국면으로 즉각 전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거들었다. 박 시장은 “저는 노동존중특별시장”이라며 “서울시는 그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을 펼쳐왔고 앞으로 더 나아가 노조를 만들고 활동하는 것이 편안한 그런 시를 만들겠다”고 지원사격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3만명이 참석했다. 경찰은 6000명으로 추산했다.

앞서 민주노총도 지난 10일 7만명 규모 전국 노동자대회를 열어 정부의 노동정책을 비판했다. 양대노총은 다음 달 초까지 대규모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오는 21일 총파업, 다음 달 1일 ‘촛불항쟁 2주년’을 기념 민중대회를 연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으로 3만 명이 참석했다. 경찰 추산은 6천 명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한국노총도

 | 

탄력근로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