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0 days ago

당뇨병 환자 식사에 대한 오해와 진실

당뇨병은 인슐린의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정상적인 기능이 이루어지지 않는 대사질환의 일종이다. 혈중 포도당의 농도가 높아지는 고혈당이 특징이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정은임 임상영양사는 당뇨병은 당뇨병성 망막변증, 당뇨발 등 여러 만성 합병증을 유발하고 삶의 질이 떨어진다 며 당뇨병 환자들은 식습관 관리를 철저히 하여 혈당을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 고 설명했다. 당뇨 환자들의 식사 관리 에 대해 알아보도록 한다. ■당뇨병 환자에게 쌀밥은 나쁘고, 보리밥은 좋다? 보리밥은 쌀밥보다 섬유소가 많이 들어 있어 당의 흡수를 지연시키고 공복감을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보리밥도 당질 식품이므로 많이 먹어도 되는 것은 아니며, 쌀밥과 같은 양으로 섭취해야 한다. ■토마토는 당뇨병에 좋아 마음껏 먹어도 된다? 토마토는 식물학적으로 채소로 알려져 많은 당뇨 환자들이 마음껏 먹어도 되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토마토는 당질 함량이 높아 당뇨 환자에게는 과일로 보는 것이 맞다. 따라서 토마토도 반드시 섭취량을 조절해야 한다. 일반적인 하루 적정 섭취량은 350g(작은 크기 2개 정도)이다. 단, 개인별로 적정 섭취량은 달라질 수 있다. ■고구마는 당뇨에 좋다? 고구마는 당 지수가 감자보다 낮기 때문에 당뇨병에 좋다는 얘기가 있다. 하지만 식품마다 1회 분량에 함유된 당질의 함량이 다르므로 당 지수만으로 식품을 선택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당뇨 환자의 식후 혈당은 식사에 포함된 당질 섭취량이 늘어나면 높아질 수 있으므로 당 지수가 낮은 음식이라도 자유롭게 추가해 섭취하면 안 된다. ■당뇨병 환자식은 설탕보다 꿀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꿀은 설탕과 달리 과당으로 이루어져 있어 천천히 혈당을 올린다. 하지만 열량은 설탕과 같다. 또 과당은 포도당보다 당뇨병의 만성 합병증을 일으키는 혈관 손상률이 7.5배 정도 더 높다. 따라서 꿀도 당뇨 환자가 주의해야 하는 식품이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