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4 days ago

[호주전]악 부상, 아쉬웠던 구자철의 복귀전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가 아쉬운 복귀전을 치렀다. 구자철은 17일(한국시각)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평가전에 선발로 나섰다.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후 첫 경기였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기성용(뉴캐슬)의 공백을 메웠지만 전반 43분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아웃됐다. 구자철은 이번 11월 A매치의 키맨이었다. 손흥민(토트넘) 기성용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희찬(함부르크) 등 핵심 자원들이 배려와 부상으로 제외된 가운데, 벤투 감독은 그간 자신과 연을 맺지 못한 구자철과 이청용(보훔)을 발탁했다. 벤투 감독은 구자철에 대한 강한 신뢰를 보였다. 벤투 감독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 이후 대표팀 은퇴를 고민하던 구자철을 향해 대표팀에 꼭 필요한 선수 라고 했다. 9월 A매치에 부상으로 제외됐고, 10월 A매치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지만 신우염으로 빠졌다. 2전3기였다. 벤투 감독은 11월 A매치를 앞두고 구자철을 선발했다. 풍부한 경험과 멀티 능력을 가진 구자철이 어떻게 벤투호에 녹아드느냐에 따라 벤투 감독의 아시안컵 구상도 요동칠 수 있었다. 그래서 호주전이 중요했다. 호주전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 구자철과 동행하며 출전을 예고했다. 구자철은 주로 뛰는 2선이 아닌 3선에 기용됐다. 하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황인범(대전)과 함께 더블볼란치(2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 구자철은 특유의 기동력을 보여줬지만, 수비력에서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전반 중반까지 호주에 밀린 것은 수비형 미드필더가 수비와 미드필드 사이의 간격을 메워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구자철과 그의 파트너황인범이 공격적이다보니 커버 플레이가 아쉬웠다. 전반 중반 이후 주도권을 잡은 후부터는 안정된 플레이를 펼쳤지만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오른 허벅지에 통증을 느꼈다. 구자철은 햄스트링 부상이 잦은 선수다. 이번 2연전에서 구자철을 테스트하겠다는 벤투 감독의 계획도 꼬였다. 여러모로 아쉬운 경기였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