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호주전]막판 통한의 실점 VAR 전문가 오프사이드 아닌 정심이다

아쉽지만 VAR(비디오판독)은 정확했다. 한국에 통한의 실점이었지만 호주의 득점이 맞았다. 한국 축구 A대표팀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호주와의 친선경기에서 아쉽게 1대1로 비겼다. 황의조의 전반 전광석화 같은 선제골로 다잡았던 승리를 막판 놓쳤다. 후반 추가시간 3분이 다 지나고 맞은 마지막 호주 코너킥 찬스에서 실점하고 말았다. 오프사이드를 의심할 수 있는 장면이 나왔다. 코너킥이 우리 수비수 맞고 뒤로 흘렀다. 호주 로기치(등번호 23번)가 중거리슛을 날렸다. 김승규가 선방한게 앞으로 흘렀다. 이 때 호주 보일(24번)이 쇄도하면서 공을 건드렸다. 김승규도 넘어지면서 충돌했다. 그 볼이 다시 앞으로 조금 흘렀고, 호주 루옹고(8번)가 빈 골대로 가볍게 차 넣었다. 일본인 주심은 VAR 체크를 했다. 잠시 후 호주의 득점을 인정했다. 오프사이드로 의심할 수 있었다. 대한축구협회 유병섭 심판강사는 이번 VAR 판정은 정심 이라고 설명했다. 로기치의 첫 슈팅이 김승규의 선방에 맞고 나왔을 때 달려든 선수들은 전부 호주 선수들이었다. 그런데 정작 리바운드 볼을 건드린 보일은 온 사이드에서 출발했다. 오프사이드 지점이 아니었다. 그리고 호주 선수들이 전부 볼 보다 뒷편에 있었다. 유병섭 강사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오프사이드가 아니다. 정심이다. 득점으로 인정하는게 맞다 고 말했다. 또 마지막 슈팅을 한 루옹고의 위치도 오프사이드가 아닌 온 사이드가 맞다고 봤다. 공 보다 뒤에 있었기 때문에 오프사이드가 아니라는 것이다. 벤투호는 막판 실점 위기를 넘기지 못하고 실점했다. 무척 아쉬운 무승부다. 벤투호는 출범 이후 5경기에서 무패행진을 달렸다. 2승3무. 한국의 다음 경기는 20일 우즈베키스탄전이다.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린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오프사이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